전북겨레하나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전북겨레하나

후원하기

콘텐츠

소식

교육·행사 평화와 통일을 위한 사회적대화

2019.09.27 29

<2019 평화와 통일을 위한 전북지역 사회적대화>가 9월 24일(화)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에서 열렸습니다.

통일.대북정책에 대한 사회적합의를 도출하기 위해 마련한 이 소통의 장은 통일부가 후원하고 5개 종단과 14개 시민사회단체가 주관했습니다. 

전북겨레하나는 실무 단체로서 보다 다양한 단체와 시민들이 참여하도록 지난 8월부터 꼼꼼하게 준비해왔습니다. 


오후 1시부터 70명의 시민참여단과 9명의 퍼실리테이터, 스탭들이 행사장에 모였습니다. 

참가자들은 9개의 원탁에 둘러앉아 사전 설문지를 작성하며 토론을 준비했습니다. 


오후 1시 30분 전북겨레하나 김성희 사무총장의 진행으로 개회식이 열렸습니다. 

황민주 6.15전북본부 상임대표의장님이 평화와 통일은 거스를 수 없는 역사적 흐름이라며 시민의 관심과 참여만이 그 속도를 빠르게 할 수 있다고 말씀해주셨습니다. 전국적으로 사회적대화를 추진하는 '평화통일비전사회적대화전국시민회의'의 이태호 운영위원장이 행사 취지와 이후 계획에 대해 설명해주셨습니다. 


 

토론에 들어가기 전 각 모둠별로 자신을 소개하고 간단한 퍼포먼스로 아이스브레이킹 시간을 가졌습니다. 

처음 만난 분들이 대부분이지만 금세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만들어졌습니다. 


 

오후 2시부터 9개의 원탁에 둘러앉은 패널들은 세 가지 주제에 대한 발제 영상을 본 후 1)주제에 대한 나의 의견, 2) 상호토론, 3)나의 최종 입장 정리 순서로 대화를 진행했습니다.  

1)한반도 평화체제와 비핵화의 우선 순위, 2) 대북 인도적 지원의 조건, 3)평화와 통일을 위한 우리/정부의 원칙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이야기하고 상대방의 의견을 경청하였습니다.

 

 

각 주제가 끝날 때마다 참가자들의 의견 추이를 즉석에서 분석하여 발표해 주었고 모둠별로 토론한 내용을 발표하며 공유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문제에 대해서 패널들의 3%는 북측의 비핵화가 선행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보여주었고 42%는 평화체제와 북측에 대한 안전 보장이 이루어져야 비핵화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또 상호 신뢰를 쌓아야 문제를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평화체제와 비핵화가 동시에 이루어져야 한다는 응답이 55%로 나타났습니다. 

토론 과정에서 미국의 입장에 전적으로 좌우되는 상황을 안타까워하는 패널들이 많았고 그만큼 정부의 외교력이 중요하다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대북 인도적 지원을 정치군사적 상황과 연계하지 말고 조건 없이 해야 한다는 의견이 88%로서 조건에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는 의견을 크게 앞질렀습니다. 

인도적 지원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 형성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도 있었고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제도를 확립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평화와 통일을 위해 우리와 정부가 가져야 할 원칙에 대해서는 다양한 키워드가 나왔습니다. 

소통, 존중, 대화, 관심과 참여는 물론이고 자주적 태도, 평화통일교육 등을 정부에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토론을 마친 시민참여단은 사후 설문을 작성하고 모둠별로, 단체별로 기념촬영을 하며 앞으로도 더 자주 대화하고 참여하자고 약속했습니다. 


 

 

전국적으로 진행되는 사회적대화에서 나온 의견들을 바탕으로 도출한 협약안은 정부에 제출하여 통일국민협약으로 만들어질 계획입니다.

이 협약이 국회에서도 승인이 되어 일관성있는 통일정책이 수립되길 기원합니다.  

첨부파일

미등록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