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겨레하나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전북겨레하나

후원하기

콘텐츠

소식

교육·행사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6,405인 선언

2019.11.26 22

‘개성공단‧금강산관광재개 전북도민운동본부’(이하 전북도민운동본부)가 11월 20일 오전 11시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각계각층이 참여한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전북지역 각계 선언>을 발표했습니다. 

 기자회견에는 전북겨레하나를 비롯한 지역 시민사회, 도의회, 정당, 종교, 경제, 기관, 학계, 대학생 등 각계 인사들이 참여했습니다. 


전북도민운동본부의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방용승 전북겨레하나 상임이사가 선언운동의 취지와 경과를 발표했습니다. 


“지난 7월 15일 전북 시민사회는 전국에서 가장 먼저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전북도민운동본부’를 결성하여 활동해왔다”며 "전북도민운동본부 결성을 마중물로 전국 단위의 범국민운동본부가 구성되었고 각 지역에서도 운동본부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방용승 상임이사는 “남북 정상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합의한 이후 1년 동안 아무것도 하지 못한 결과 남북관계가 엄중한 위기에 직면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전북지역의 각계각층 시민들은 절박한 심정으로 남북 합의를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게 되었다”고 각계 선언 발표 배경을 밝혔습니다. 

 기자회견문은 임정우 전북지역대학생겨레하나 대표가, 문승우 전라북도의원, 서유석 호원대학교 부총장, 박정원 보건의료노조전북본부장이 낭독했습니다.


회견문에서 도민운동본부와 선언 참가자들은 평양공동선언 합의 후 지난 1년간 정부는 대북제재를 이유로 미국 측과 긴밀히 협의하여 추진한다는 입장만 반복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더구나 관광은 대북제재 대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소극적으로 임하여 결국 오늘과 같은 위기를 자초했다는 것입니다. 

참가자들은 정부에게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금강산관광 재개를 선언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여세를 몰아 개성공단을 다시 열기 위해 나아가라는 주문도 덧붙였습니다. 나아가 “대북 제재의 덫에 스스로를 결박한 채 남북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정책담당자들은 그 실책과 후과를 겸허히 인정”하고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는 우리라는 입장을 확고히 국내외에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미국과 유엔에게도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지 말라고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특히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은 민족 내부 사업으로 제재의 대상이 아니며 시작도, 중단도, 재개도 유엔이나 미국의 승인 사항이 아니다”라고 선언했습니다.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선언에 참여한 인원은 기자회견 당시 6,218명이었지만 이후 더 늘어나 6,405명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청소년과 대학생들이 참여했고 시민사회와 기관, 종교, 학계, 경제계, 정당 등에서 다양한 인사들이 함께했습니다. 전라북도의회 의원 39명도 전원 이름을 올렸습니다.​ 도민운동본부는 11월 21일자 한겨레 신문에 전면광고를 게재했습니다. 


카피라이터

LOGIN
ID저장